loading...
Cover image for TEX Shinobi 1달 사용기

TEX Shinobi 1달 사용기

kingori profile image Sewon Ann ・1 min read

2019년 11월 19일에 주문하여 2020년 5월 14일에 드디어 TEX사의 Shinobi를 받았다.

개봉기는 유튜브에 다른 분이 잘 정리한 영상이 있어 대신한다.

난 동일한 레이아웃의 SK-8855 버전을 2011년에 사서 잘 쓰고 있었는데, 근 10년 정도 쓰다보니 조금(?) 지겨워져서 한번 다른 키보드를 써 볼까 찾아보고 있다가, 우연히 이 키보드가 출시된다는 소식을 듣고 얼른 예약 구매를 했다.

1달 쯤 사용했기 때문에 첫 개봉의 설레임이 거의 사라진 이 시점에 사용기를 간단히 적어본다. 나는 BLE 모듈 / 적축 / US 레이아웃 구성으로 샀다.

레이아웃

레이아웃은 기존의 SK-8855와 완전히 동일하기 때문에 적응하는데는 무리가 없었다. 하지만 누르는 방식도 다르고, 키캡 크기도 다르다보니 손이 작은 나에겐 살짝 부담스러움이 있다. 특히나 빨콩을 쓰면서 스크롤하거나, 왼쪽 클릭을 할 때 오른손을 살짝 움직여야만 한다. 예전 8855를 쓸 때는 정말 완전히 손을 붙이고 쓸 수 있었다면, 이 키보드는 손이 조금은 더 바빠진 느낌이다. 처음엔 굉장히 어색하고 불편했는데, 한달 쯤 쓰다보니 그러려니 한다.

Alt Text
이렇게 치다가

Alt Text
이~렇게 움직여야만 클릭이 가능하다.

블루투스 연결

BLE 모듈은 큰 이슈가 몇 가지 있다.

  1. 맥에서 BLE 로 연결한 경우, 키보드의 기능키 설정이 동작하지 않는다.
  2. BLE 연결한 상태에서 횡 스크롤이 되지 않는다.
  3. 일정 시간 키보드를 치지 않고 있다가 다시 치는 경우, 빨콩이 동작하는데 3초 쯤 걸린다.

1번의 경우, 아예 키맵을 바꿔버리면 간단히 해결된다. 키맵 설정 방식이 아주 인상적인데, 웹 페이지에서 설정을 한 다음, 설정 내용을 파일로 내려받은 후, 키보드의 dip 스위치를 눌러 키보드가 일종의 USB 저장소로 인식되게 해서 여기에 파일을 복사하면 된다. 와우!

굳이 키맵까지 손 댈 필요가 있을까 싶었는데, 막상 BLE에서 caps lock -> cmd 전환을 위해 손을 대기 시작하니 조금 욕심이 나서 아래와 같이 변경을 해서 사용하는데, 아주 만족스럽다.

  • caps lock -> cmd
  • backward / forward -> home / end
  • fn + backward / forward -> pgup / pgdn

2번, 횡스크롤이 안되는 문제는 제조사에 문의해보니 펌웨어 업데이트를 해야하고 준비중이라고 한다. 그런데 아직 별 얘기가 없다.

2번도 불편하지만 개발 업무를 하다 횡스크롤이 필요한 경우는 그리 많지 않아 대강 넘어갈 수 있는데, 3번의 딜레이는 꽤 문제가 컸다. 요즘은 화상회의도 많아서 화면을 계속 지켜보면서 얘기를 하다 키보드를 누른 후 빨콩을 움직이려는데 키 입력은 바로 동작을 하지만 빨콩 이동은 마음속으로 '하나 둘 셋'을 세야 그제서야 동작을 한다. 이게 꽤나 신경이 쓰인다.

결국 난 BLE 모듈을 샀지만 그냥 USB로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다. 참고로 USB 연결 시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 하지만 가끔 맥과 윈도우 PC를 함께 사용해야 할 경우엔 BLE 연결을 하는데, fn+음량 버튼을 눌러 3개의 디바이스를 바로 전환할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편리하다.

키감?

주문을 넣을 때 스위치 부분에 굉장히 많은 선택지가 있다. 청축,갈축,적축은 들어봤는데 클리어, 은축, 녹축은 처음 들어봤다. 주변의 키보드 매니아에게 물어보니 적축 정도면 사무실에서 쓸 만 할 것이라 하여 적축으로 주문했다. 그런데 내가 키보드를 세게 두드리는 편인지, 생각보다 소리가 커서 좀 걱정이다. 계속 재택근무중이라 회사에 들고가서 써 본 적이 없는데 쫓겨나지 않을런지. 무소음 적축이 10$ 더 비싸서 그냥 적축을 했는데 이런 걱정을 할 바에 10$ 더 쓸 걸 그랬나 하는 후회가 된다.

엔터, 스페이스, 시프트와 같이 길다란 키들은 누를 때 텅텅 소리가 좀 난다. 이를 방지하는 용도에선지 o링이 몇개 같이 들어있어 스페이스 키 등에 껴 보니 좀 나아지는 것 같긴 한데, 길쭉한 키들을 다 커버하기엔 o링의 개수가 좀 모자라서 o링을 끼우지 못한 키를 칠 땐 여전히 텅텅 소리가 난다. 그런데 이것도 한달 쯤 쓰다보니 전혀 의식하지 못하게 되었다. 하지만 회사에 들고가면 옆자리 사람들이 의식할지도...

지금은 나무 책상위에 바로 올려두고 써서 더 소리가 크게 나는지도 모르겠다. 회사에선 장패드를 깔아놓기 때문에 소리가 조금은 덜 나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정리

어차피 7열 빨콩 키보드를 원한다면 SK-8855가 단종된 마당에 이제는 이 키보드 밖에 선택지가 없다. 굳이 따지자면 같은 TEX에서 나온 Kodachi라는 모델도 있지만, 40만원 돈이 넘는다. 따라서 그냥 이걸 사면 된다.

꼭 7열을 고집하지 않는다면 정품격인 레노보의 Trackpoint Keyboard II가 있지만, 난 7열 쓰다가 6열을 써 보니 너무 불편해서 다신 6열로 돌아가지 못할 것 같다.

BLE 문제만 빨리 해결되면 아주 좋겠다. 또 한가지, 나 처럼 손이 작은 사람들에겐 처음엔 살짝 불편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금새 익숙해져서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사용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물론 이건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마지막으로 근 10년간 함께 한 SK-8855와 몇 장의 비교샷을 첨부한다.
Alt Text
가로 사이즈는 거의 비슷하다. 세로는 팜레스트 때문에 시노비가 더 크다.

Alt Text
높이는 방식 때문에 확연히 차이가 난다. SK-8855는 그냥 손을 얹고 쓰는 느낌이라면 시노비는 키캡에 손끝을 담그는 느낌?

Alt Text
키캡이 꽤나 움푹하고, 중간 빨콩 부위의 G,H 는 키캡 아래를 잘라내어 내부가 보인다. 참으로 독특하네.

Posted on by:

kingori profile

Sewon Ann

@kingori

Android Developer in Korea

Discussion

markdown guide
 

안뇽하세요~ 글 잘 보았습니당! 작업용 및 게임용으로 이 키보드를 유심히 보고있었는데, 블루투스모드로도 반응속도가 잘 나와줄지 몰라서 혹시 이 키보드로 게임도 하셨다면 체감이 어떠하였는지 여쭤보고 싶습니다 :>

 

제가 주로 맥을 써서 게임을 해 보진 못했습니다. 다만 개발 일을 하면서 가끔 연타를 했을 때에도 잊력이 잘 되는것 같긴 한데, 원하시는 수준의 반응성을 만족할지 전혀 감이 오질 않네요. 그런데 설마 빨콩으로 게임을 하시진 않으시겠죠? ㅎㅎ

 

그렇군요... 저는 오버워치같은 fps도 간간히 즐기는데 (물론 마우스 씁니당) 반응속도가 걱정이네요. 답변 담사드립니다!